해주오씨대동종회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대동종회 소개 뿌리 탐구 인터넷 족보유물과 유적전통 자료실게시판

  해주오씨 홈 > 전통 자료실 > 한자의 6특징

 

 

전통 자료실

족보 이야기

    •

족보/항렬(行列)

    •

계촌법 및 호칭법

    •

고금관작 대조표

    •

24 방위도

    •

24 절후표

    •

명당의 종류

한자 이야기

    •

한자생성원리

    •

부수의 원리

    •

옥편이야기

    •

한자의 3요소

    •

한자의 6특징

    •

서예이야기

    •

영자팔법

    •

여섯가지 글씨체

    •

한자를 쓰는방법

예절 이야기

    •

나이 표현 한자

    •

삼강오륜

    •

호칭을 표현 한자

    •

제례순서

    •

축문 쓰는법

    •

지방 쓰는법

    •

경조문 서식

    •

맹자의 가르침

    •

주자십회

 


한자의 여섯가지 특징(特徵)

 

특징(特徵)

의  미 (意  味)

포괄성(包括性)

한자의 부수(部首)를 보면 그 부수에 해당하는 한자는 모두 포괄적인 동질성을 띠고 있다. 얼음 빙 빙 부수가 들어간 한자는 차갑거나 얼음에 관련된 성질을, 풀초 초 부수가 들어간 한자는 풀과 관련된 뜻을 가진 경우가 많으므로, 부수 또는 부수의 조합을 보고 그 한자의 개략적인 뜻을 짐작해 볼 수가 있다

변별성(辨別性)

한글은 동음이의어(同音異議語)가 많으므로 한자를 사용하지 않으면 뜻을 구별하기 어려운 경우가 많다. 예를 들어,『한문고등학교, 한자배 농구대회 삼연패』라는 기사가 났을 경우, 한문고등학교가 세 번 연속해서 졌다는 삼연패(三連敗)인지, 세 번 연속 우승하여 패권(覇權)을 차지하였다는 삼연패(三連覇)인지 한자를 보지 않으면 분간하기 어려우며, '국가원수'라는 단어가 국가의 최고책임자인 원수(元首)인지 국가적으로 원한을 갚아야 할 원수(怨讐)인지 역시 한자를 보아야 쉽게 이해할 수 있는 것이다.

함축성(含蓄性)

한자는 여러 가지 뜻을 함축하고 있기 때문에 다른 한자와 조합할 경우 경우의 수 만큼 수많은 어휘를 만들어 낼 수 있다. 기초 한자 1,800자로 약 10만개의 단어가 이루어지고, 3,000자를 알면 약 60만개의 단어를 만들 수 있다. 또한 의미를 확장할 수 있으며, 새로운 단어를 만들 수 있는 조어력(造語力)이 뛰어나다. 비행기를 처음 보고 해당되는 뜻의 한자를 조합하여 비행기(飛行機)라는 단어를 즉시 만들어 낼 수 있다.

시각성(視覺性)

한자는 그림 글자이기 때문에 보는 순간 그 의미를 파악 할 수 있으며, 잘 모르는 한자라도 그 의미를 유추해 볼 수 있다. 쉴 휴 (休)는 '사람()이 나무()곁에서 쉰다',  사내 남 은 '밭()에서 힘()써 일하니 남자' 라는 식으로 눈으로 쉽게 글자를 보아서 이해를 할 수 있으므로 한자문화권에서는 어느 곳을 가던 종이에 한자를 써서 의사소통을 하는 필담(筆談)이 가능하다. 그러나 소리 글인 표음문자는 머리 속에서 일일이 발음을 해서 의미를 파악하므로 더디고 힘들다. 즉 눈의 정보처리 속도는 귀의 1,000배 이상이므로, 이러한 점으로 볼 때 한자는 우수한 특징이 있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축약성(縮約性)

긴 단어는 간단히 줄여서 쓸 수 있다. 대한민국(大韓民國)을 한국(韓國)으로, 전국교직원노동조합(全國敎職員勞動組合)을 전교조(全敎組)로, 중앙정보부(中央情報部)를 중정(中情)이라고 누구나 쓰고 이해한다. 이는 언어의 경제성이라는 측면에서도 상당히 유리하다. 그러나 영어나 한글에서는 이를 구현하기 힘들다. 영어에서는 고작해야 V.I.P(Very Important Person), V.A.T(Value Added Tax)정도의 대문자로 나타내는 정도이다.

예술성(藝術性)

한자는 글자 자체의 형태에 조형미와 예술성이 있다. 그래서 필법(筆法)이 생겨났고, 마침내 문자 예술의 단계인 서예(書藝)로 발전하게 되었다. 아주 잘 쓴 글씨를 달필(達筆)이라 하고, 품격과 아름다움을 갖춘 글씨를 명필(名筆)이라 하며, 고도의 예술성을 갖추어 입신(入神)의 경지에 이른 글씨를 신필(神筆)이라 한다. 서예는 단순히 글씨를 잘 쓰는 것만을 추구하는 것이 아니라 정신의 수양과 인격의 완성을 그 목표로 삼는다. 추사의 글씨나 왕희지의 글씨는 그 자체로 예술적인 가치를 지니고 있다. 글자 자체의 형태로 예술의 경지에 이를 수 있는 것은 한자가 유일하며, 영어나 일어 등은 아무리 잘 써도 예술의 단계에 까지 이르기는 힘들다


Copyright ⓒ 2013-2017, 해주오씨대동종회 All rights reserved.
주소 : 서울 중구 을지로3길 2-29  ┃ 연락처 : 02-2274-5551 / Fax : 02-2273-9557 이메일 제작:가문닷컴